뉴스

[Pick] 롯데리아 알바생, 주방에서 담배 '뻑뻑'…"장난으로 그랬다"

[Pick] 롯데리아 알바생, 주방에서 담배 '뻑뻑'…"장난으로 그랬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1.12 14:36 수정 2022.01.12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햄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의 한 아르바이트생이 주방에서 담배를 피우는 영상이 SNS에 올라왔다가 삭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롯데리아 측은 사태 파악과 함께 긴급 위생 점검에 나섰습니다.

어제(11일)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에 올라온 6~7초 분량의 영상에는 롯데리아 로고가 인쇄된 모자를 쓴 한 여성이 오른손으로 담배를 들고 흡연하는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어제(11일) 틱톡에 올라온 롯데리아 알바생이 주방에서 담배 피우는 모습.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영상에는 조리용 시설, 냉장고, 싱크대 등 주방시설 곁에서 담배 연기를 내뿜으며 한 손에는 행주를 쥐고 있는 여성의 모습이 그대로 찍혔습니다.

영상을 촬영한 인물이 본인의 틱톡 계정에 해당 영상을 게시했다가 이내 논란이 일자 삭제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문제의 영상은 이미 온라인상으로 퍼져나간 뒤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RGS 관계자는 "영상 속 장소는 국내 롯데리아 가맹점이 맞다"고 인정하면서 "심야 근무를 마친 아르바이트생 2명이 주방에서 찍은 영상으로 확인됐다. 알바생들의 개인적인 장난으로 발생된 일로 보이며, 이들을 즉시 업무에서 배제한 상황"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해당 매장에 대해서도 (영상을 확인한 어제부터) 오늘까지 영업을 중단한다"며 "현재 이 매장에 대한 위생 점검과 직원 교육을 진행 중이며, 필요하면 영업 중단 기한을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만히 있던 점주만 날벼락 맞았네", "손해배상 청구해서 인생의 쓴맛을 보여줘야 한다", "장난으로 촬영? 이게 장난이면 담배보다 더한 일도 주방에서 많을 거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쏟아냈습니다.

지난 12월 틱톡에 올라온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집 알바생이 전자담배를 피우며 치킨을 조리하는 모습.

한편 지난달에도 한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집 알바생이 주방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며 닭을 조리하는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 ▶ [Pick] 담배 뻑뻑 피며 '치킨 주물럭'…"더러워 못 먹겠다")

(사진=틱톡 캡처, 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