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타벅스, 7년 반 만에 가격 올린다…식품 줄줄이 인상

스타벅스, 7년 반 만에 가격 올린다…식품 줄줄이 인상

남승모 기자

작성 2022.01.07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해 들어 식품업계가 원·부자재 비용 상승을 이유로, 제품 가격을 줄줄이 올리고 있습니다. 스타벅스코리아가 7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을 발표했고 인스턴트커피와 햄버거 등도 줄줄이 값을 올리기로 했습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스타벅스 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일부 음료 가격을 100원에서 400원씩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가격이 인상되는 품목은 현재 판매 중인 음료 53종 가운데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를 포함한 46종입니다.

스타벅스가 음료 가격을 올린 건 지난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입니다.

스타벅스는 원두 등 원·부재료 가격 인상과 코로나19 이후 국제 물류비 상승 등으로 음료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동서식품도 같은 이유를 들어 오는 14일부터 커피 제품 가격을 평균 7.3% 올린다고 발표했습니다.

제품별로는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kg'이 1만1천310원에서 1만2천140원으로, '맥심 오리지날 170g' 리필제품은 5천680원에서 6천90원으로 각각 인상됩니다.

햄버거 업계도 가격 인상에 합류했습니다.

버거킹은 오늘(7일)부터 버거류 25종을 포함한 총 33종의 가격을 평균 2.9% 올렸습니다.

대표 메뉴인 와퍼는 6천100원에서 6천400원으로, 와퍼 주니어는 4천300원에서 4천400원으로 각각 인상됐습니다.

앞서 롯데리아도 지난달 경영비용 증가를 이유로 제품 판매가격을 평균 4.1% 올린 바 있습니다.

딸기 값도 최근 크게 뛰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어제 기준 딸기 100g의 평균 소매가격은 2천602원으로, 한 달 전보다 27.1% 올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