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3주 내 단일화 논의?…다시 부는 安風에 속내 복잡한 국민의힘

2∼3주 내 단일화 논의?…다시 부는 安風에 속내 복잡한 국민의힘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7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3주 내 단일화 논의?…다시 부는 安風에 속내 복잡한 국민의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극적으로 내홍을 봉합함에 따라 이제 야권의 시선이 후보 단일화로 쏠리는 모습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마의 고지'로 꼽히는 15% 문턱까지 넘어서면서 단일화 없이는 정권 교체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야권 내에 퍼지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어제(6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2∼3주 이내에 여론이 후보 단일화 논의에 불을 지필 텐데, 단일화에서 꼭 이겨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2030 지지층이 이탈한 상황에서 안 후보는 냉정하게 당의 존립과 관련한 큰 위협"이라며 "이 문제에 관심을 두기를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는 공개적으로 단일화에 선을 긋는 것과 온도 차가 있는 발언으로 보입니다.

이 대표는 그러나 오늘 라디오에서는 안 후보 지지율이 조만간 꺾일 것으로 내다보며 "단일화를 제안할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그와 가까운 하태경 의원도 오늘 라디오에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는 1순위 문제가 아니다"라며 "정무 협상에 들어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당내에서도 단일화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는 분위기입니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거 막판 단일화로 큰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며 "잘 되면 100점, 안 되면 0점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JP(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지지율 3%일 때도 DJ(김대중 전 대통령)와 DJP 연합하면서 내각을 절반씩 나눴다"며 안 후보와의 공동정부 구성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단일화 논의에 들어가면 윤 후보의 지렛대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자꾸 안철수, 안철수 하면 제1야당으로서 당의 존재 의미가 상실된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다시 두 자릿수로 벌리면 안 후보가 끼어들 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단일화를 둘러싼 당내 논쟁은 대선을 한 달여 앞둔 설 연휴 전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투표용지 인쇄일부터 역산하면 그 무렵에는 단일화 여부를 확정 지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윤 후보 선대본부는 일단 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하고 자력 승리 확률을 높이는 데 주력할 전망입니다.

안 후보에 대해서는 강온 전략을 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안철수 천적'을 자처하는 이 대표를 필두로 안 후보를 노골적으로 견제하는 동시에 만일의 단일화 협상을 염두에 두고 출구를 열어두는 이중 포석입니다.

일각에서는 김종인 전 총괄 선대위원장이 이 대표와 안 후보 협공에 동참할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윤 후보도 조만간 김 전 위원장을 찾아 조언을 구할 예정으로 전해졌습니다.

대선 정국에서 그의 역할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합니다.

김 전 위원장은 어제 윤 후보와 이 대표의 '극적 화해'에도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중진은 통화에서 "어제 김 전 위원장이 이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갈등 해소를 설득했다"며 "내홍 수습을 위해 보이지 않은 중재 노력을 기울인 것"이라고 귀띔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