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석열 씨' 윤석열 "음주운전 피해자 지원에 주류세 활용"

'석열 씨' 윤석열 "음주운전 피해자 지원에 주류세 활용"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1.07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석열 씨 윤석열 "음주운전 피해자 지원에 주류세 활용"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소주·맥주 등 주류 가격에 포함되는 주세를 음주운전 예방과 피해자 지원에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6일) 당 내홍을 수습한 윤 후보는 생활밀착형 공약을 내놓으며 본격적인 정책경쟁을 벌일 걸로 예상됩니다.

윤 후보는 주세를 활용해 음주운전 재범방지 교육 등 예방활동을 하고 음주사고 피해자와 유족들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안실련)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주세는 약 3조 원가량으로, 윤 후보는 이 가운데 10%, 약 3천억 원을 '음주운전 시동 잠금장치'에 지원하거나 음주운전 예방 치유센터를 만드는 등 피해자를 지원하는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국민의힘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윤 후보는 거시적인 정책 담론은 아니지만 국민의 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공약에 '석열 씨의 심쿵 약속'이란 이름을 붙이고 매일 하나씩 시리즈로 소개할 계획입니다.

그동안 SNS 등에서 '석열이 형'으로 칭했던 윤 후보는 별칭도 '석열 씨'로 바꿨습니다.

2030에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선거 레이스 초반 '석열이 형'으로 불렸지만, 특정 성별만을 청자로 둔 것이냐는 비판 등과 권위적인 이미지를 준다는 지적에 따라 별칭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