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불난 평택 공사장, 실종 소방관 3명 숨진 채 발견

[현장] 불난 평택 공사장, 실종 소방관 3명 숨진 채 발견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6 14:05 수정 2022.01.06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6일) 경기 평택시 청북읍의 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진화에 나섰다가 연락이 끊겼던 소방관 3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6월 소방관 1명이 숨진 전자상거래 업체 쿠팡의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의 비극이 반년 만에 재현됐습니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오늘 낮 12시 22분쯤 7층짜리 냉동창고 건물 2층에서 쓰러져 있는 A 씨 등 소방관 2명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원수색팀이 찾아냈습니다.

이들은 발견 당시 숨진 상태였습니다.

A 씨 등과 함께 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나머지 소방관 1명은 낮 12시 41분쯤 앞서 발견된 이들과 멀지 않은 곳에서 역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 청북IC를 지나가면서 포착된 평택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모습. 시청자 hotmic(0375) 님 제보

이번 불은 어제 오후 11시 46분쯤 최초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신고는 건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14분 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서 오늘 오전 6시 32분쯤 큰불을 꺼 오전 7시 10분에 대응 단계를 해제했습니다.

그러나 사그라들었던 불씨가 갑자기 다시 확산했고, 결국 오전 9시 21분에 대응 2단계가 발령됐습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합니다.

A 씨 등 숨진 소방관들은 진화 작업 중 불이 급격히 재확산하는 과정에서 고립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평택 냉동창고 화재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연합뉴스)

이들은 오전 9시 8분쯤 2층 진화 작업에 투입됐습니다.

화재 현장에서 30∼50분을 버틸 수 있는 용량의 산소통을 메고 투입됐으며, 마지막 교신이 된 시점은 오전 9시 30분으로 파악됐습니다.

A 씨 등과 함께 2층에서 진화 작업을 한 소방관은 모두 5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2명은 자력으로 탈출했습니다.

탈출한 2명은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씨 등이 숨진 경위에 대해서는 경찰과 소방당국의 자세한 조사가 필요하지만, 현재까지는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의 경우와 비슷합니다.

지난해 6월 17일 오전 5시 35분쯤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났고,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여 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 장비 60여 대와 인력 150여 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습니다.

지난해 6월, 화재로 뼈대 드러낸 쿠팡 덕평물류센터

불은 오전 8시 20분쯤 다소 기세가 누그러졌고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작업을 하면서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순차적으로 해제했습니다.

그러나 오전 11시 50분쯤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기 시작했고, 건물 내부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들도 긴급 탈출 지시를 받고 야외로 대피했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52) 구조대장이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고 그는 이틀 뒤 불길이 완전히 잡힌 뒤에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불길이 재확산한 이유는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옮겨붙었기 때문으로 조사됐습니다.

오늘 소방당국 관계자는 "이번 화재의 경우도 냉동창고 신축 공사 현장이다 보니 내부에 다량의 보온재와 산소통, LPG 가스통 등이 있어 화재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변을 당한 소방관들은 모두 공기호흡기 등 개안안전장구를 착용했지만 급격한 연소 확대와 구조물 붕괴로 갑작스럽게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연합뉴스, 영상=시청자 hotmic(0375) 님 제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