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00명 탑승' 터널 속 KTX 열차 일부 탈선…7명 부상

'300명 탑승' 터널 속 KTX 열차 일부 탈선…7명 부상

CJB 진기훈

작성 2022.01.05 20:40 수정 2022.01.06 0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5일) 낮 서울을 출발해 부산으로 가던 KTX산천 열차가 영동터널 부근에서 갑자기 선로를 이탈했습니다. 당시 열차에는 300명 넘게 타고 있었는데 굉음과 함께 유리창이 깨지면서 일부 승객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먼저 CJB 진기훈 기자입니다.

<기자>

선로 위에 멈춰 선 열차에서 승객들이 짐을 들고 급히 빠져나옵니다.

객실 내부 유리창들은 구멍이 뚫리고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오늘(5일) 낮 12시쯤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역으로 가던 KTX-산천 제23열차가 영동터널을 통과하던 중 터널 내부 물체와 부딪혔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객차 한 량이 궤도를 이탈한 열차는 선로 위에 완전히 멈춰 섰습니다.

선반 위에 있던 물건들이 떨어지고 유리창이 깨지면서 승객 7명이 다쳤고, 부상자 중 한 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코레일 KTX 탈선 사고

승객 3백 명가량은 사고 후 1시간 20분쯤 지나 대체 열차를 타고 부산 방향으로 출발했습니다.

사고 여파로 KTX 열차 107편이 30분에서 최대 3시간가량 지연 운행됐고, 아홉 편은 아예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또 대전~동대구 구간을 운행하는 일부 KTX 열차는 일반 선로로 우회하기도 했습니다.

코레일은 탈선한 객차의 바퀴를 교체하고, 기중기를 투입해 객차를 선로에 다시 올리는 방식으로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며, 내일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진주행 첫 열차부터 정상운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코레일 관계자 : 기중기 투입, 전기공급선 복구 등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최대한 빠르게 정상 운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항공철도 사고 조사위원회는 열차를 충격한 터널 내부 물체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송신의 CJB, VJ : 성경희, 화면제공 : 충북소방본부)

▶ 불꽃 튀고 유리 깨지고…KTX 탈선 "암흑 속 혼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