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감원 "오스템임플란트 재무제표 수정 여부 등 모니터링"

금감원 "오스템임플란트 재무제표 수정 여부 등 모니터링"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5 1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금감원 "오스템임플란트 재무제표 수정 여부 등 모니터링"
금융감독원은 1천880억 원 규모의 횡령 사건에 연루된 오스템임플란트의 재무제표 수정 여부 등에 대한 모니터링에 나섰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5일) 오스템임플란트 사태와 관련해 "수사 상황 및 회사 재무제표 수정 여부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오늘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나 "수사 과정에서 여러 가지 사실관계나 법리적 측면이 분석될 것으로 생각을 하고 그러한 상황에 대해 금감원도 면밀히 모니터링해서 혹시라도 해야 할 일에 대해서는 필요한 시기에 꼭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금감원장은 이어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 금감원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어렵다"며 "그런 상황에서 금감원이 선제적으로 (해결책을) 말씀드리는 것은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했습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연합뉴스)

모니터링 외에도 이번 횡령 사건에 대해 "물밑에서 (해야 할 일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피의자가 횡령한 자금으로 주식을 대거 매입하고 지분 취득공시까지 했는데도 금감원이 특이동향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책임론에 관해 정 금감원장은 "포착이 가능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 상황을 봐가면서 판단하도록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금감원은 그러나 오스템임플란트의 지정 감사법인이던 인덕회계법인의 상장 감사인 등록 취소 등을 검토하거나 지난해 3분기 재무제표 허위 제출 의혹 조사 착수를 결정한 바 없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지난 3일 오스템임플란트는 자사 자금관리 직원 이 모 씨를 업무상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고 공시했습니다.

횡령 추정 액수는 1천880억 원으로 오스템임플란트 자기자본 2천47억 원의 91.81%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12월 31일 사건을 인지하고 서울 강서경찰서에 해당 직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자금관리 직원 단독으로 진행한 횡령 사건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번 횡령 사건이 발생하면서, 오스템임플란트 대출 3천억 원 규모를 보유한 은행들은 이 회사에 대한 신용등급 재평가 작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용등급 재평가는 기업 상황이 크게 개선됐거나 악화했을 경우 진행되는데 주가에 영향을 줄 만큼 큰 사건이 터졌을 때도 이뤄지기도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