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병원서 코로나 치료제 부족…"공급이 수요 못 따라가"

미국 병원서 코로나 치료제 부족…"공급이 수요 못 따라가"

김석재 기자

작성 2022.01.05 14: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병원서 코로나 치료제 부족…"공급이 수요 못 따라가"
코로나19에 대항할 '게임체인저'로 불리는 항바이러스제 알약 치료제가 공급이 불안정해 미국 의료현장에서 고충을 겪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알약 치료제는 코로나19의 중증 진행을 막고 재택치료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습니다.

미 식품의약국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한창이던 작년 12월 말 화이자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인 '팍스로비드'와 머크앤드컴퍼니의 '몰누피라비르'의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현재 미국 정부는 팍스로비드 천만명분과 몰누피라비르 300만 명분을 구입했고, 현재까지 36만5천명분이 주별 인구 비례에 따라 배포된 상황입니다.

그러나 초기 공급물량이 턱없이 부족해 환자 증가와 인력난에 직면한 병원 현장에서는 막상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로드아일랜드주에서 일하는 감염병 전문의 랠프 로저스는 일부 고위험군 환자에 알약을 처방하고 있지만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약국에도 가봤지만 품절돼 확보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로저스는 알약 치료제 물량이 부족하다 보니 의사들은 어떤 환자가 복용하면 가장 큰 효과를 볼 수 있을지 결정해야 한다고도 설명했습니다.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는 의사 셸리 슈밋은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달 중순쯤에나 알약 치료제를 접해볼 수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