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 김종인 빼고 "홀로 서겠다"…오늘 선대위 해산 발표

尹, 김종인 빼고 "홀로 서겠다"…오늘 선대위 해산 발표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5 0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尹, 김종인 빼고 "홀로 서겠다"…오늘 선대위 해산 발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대위를 완전 해산하기로 어제(4일)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대위를 아예 없애버리고 대선 때까지 최소 규모의 선대본부만 남겨두겠다는 것입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자연스럽게 해촉 수순을 밟게 되는 셈입니다.

복수의 당 관계자에 따르면 윤 후보는 어제 종일 자택에 머무르면서 이 같은 쇄신안을 사실상 확정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오전 11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숙고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윤 후보가 잠정 확정한 쇄신안은 선대위를 우선 해체한 뒤 실·본부별 역할과 기능을 조정해 다른 모습으로 선대위를 재건하는 방식의 김 위원장 안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초슬림'의 실무형 선대본부만 두고, 기존 선대위의 실·본부장급 현역 의원과 당직자들은 전국 각지로 하방시키는 방안입니다.

윤 후보는 이준석 대표가 선대본부 바깥에 남아 당 대표로서 대선 승리에 기여하는 모양새를 기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대위 형태를 미국식 선거 캠프처럼 전환해 핵심 기능만 중앙에 두고 조직, 직능 등의 기능은 분산하는 방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내부적으로 선대본부장 인선도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선의 권영세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윤 후보는 이번 숙고 과정에서 지난해 6월 정치 참여를 선언했던 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만 바라보고 함께 호흡하겠다는 각오로 남은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특히 "외롭게 홀로 서겠다"는 뜻을 주변에 거듭 피력했다고 합니다.

윤 후보는 선대위 해산을 결단한 뒤 지지자들에게 직접 전화를 돌리면서 "내가 중요한 발표를 할 것"이라며 "그것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든 흔들리지 말고 나만 믿고 따라와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윤 후보의 쇄신안 발표와 별도로 그의 최측근인 권성동 의원이 선대위 당무지원총괄본부장뿐 아니라 당 사무총장직에서도 물러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 등으로부터 소위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로 지목돼온 권 의원이 스스로 사퇴함으로써 윤 후보의 길을 터주기 위한 결정이라고 합니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후보가 실무형 선대본부와 함께 완전히 새롭게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