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리도 다음 달 4차 접종 '가닥'…면역 저하자 120만 명

우리도 다음 달 4차 접종 '가닥'…면역 저하자 120만 명

정다은 기자

작성 2022.01.05 07:35 수정 2022.01.05 0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에서도 이르면 다음 달부터 4차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우선 백신 접종 효과가 떨어지는 면역 저하자들부터 맞히기로 했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4차 접종 우선 대상으로 면역 저하자들을 선정했습니다.

백혈병과 림프종, 그리고 다발성 골수종이나 암 등을 앓거나 장기 이식 등으로 면역 억제 치료를 받는 환자들입니다.

접종 뒤 중화항체가 충분히 생기지 않아 예방 효과가 낮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2차 또는 3차까지 접종을 해도 면역이 확보되지 않는 경우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이분들에 대한 추가적인 접종 여부에 대해서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서….]

국내 면역 저하자들은 모두 181만 명 정도입니다.

이 중 3차 접종을 마쳐 4차 접종 대상이 되는 사람은 약 120만 명입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SBS와의 통화에서 "면역 저하자는 3차 접종까지를 기본 접종으로 본다며, 4차 접종은 3차 접종 후 3개월 뒤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면역 저하자 대부분이 지난해 11월 이후 3차 접종을 받은 만큼 이르면 다음 달 초 4차 접종이 시작될 수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일반 국민의 4차 접종은 해외 사례를 검토한 뒤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얼마나 효력이 있는지도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박향/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다른 나라의 4차 접종률 추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검토를 하면서 우리나라도 지금 다른 나라 사례를 검토하고 있고요. 시행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올해 국내로 들어올 백신은 1억 6천만 회분으로 3, 4차 접종에 충분한 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