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추행' 호소했는데 "학교 대응 부실"

'성추행' 호소했는데 "학교 대응 부실"

G1 윤수진

작성 2022.01.05 0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 한 고등학교에서 한 남학생이 여학생들을 수년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피해 학생들은 학교에 성추행을 여러 번 알렸는데 소용이 없었다고 말합니다. 

G1방송 윤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남자가 실수로 만질 수도 있는 것 아니냐', '왜 나중에 말해 (친구를) 나쁜 놈 만드냐'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A 양은 지난 2019년 중학교 3학년 시절 당시 담임교사에게 피해를 호소했지만, 이런 답을 들었다고 말합니다.

같은 학년 남학생이 교내에서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추행을 지속해, 학교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었습니다.

[피해자 A 양 부모 : 선생님들이 다 반응이 이러니까 '내 편이 없구나' 이렇게 생각을 했대요. '(가해 학생이) 전학이 되려면 엄청 큰 사건이어야 된다' 이렇게만 말씀하시더라고요.]

이 학교에서 유사한 피해를 당했다는 여학생만 4명.

피해 학생들의 진술서에는 '무섭다', '기억 떠올리는 내가 더럽게 느껴진다'는 호소가 자주 등장합니다.

[피해자 B 양 부모 : '너는 왜 그냥 가만히 있었어?', '자신이 있느냐, 증거도 없고, 증인도 없다. 피해를 주면 그 아이는 뭐가 되겠니'라고 하면서….]

분리 조치도 없었고, 학교 조사도 진술 내용이 노출되는 등 엉망이었다고 주장합니다.

학교 측은 과거 대처가 미흡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고, 해당 남학생은 학교에 사실과 다르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에서야 학폭위를 열기로 한 학교 측은,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남학생과 피해 여학생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는 만큼 정식 절차대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