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린이집서 2살배기 원생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중

어린이집서 2살배기 원생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중

신정은 기자

작성 2022.01.04 21:08 수정 2022.01.05 1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린이집서 2살배기 원생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중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13개월 된 원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4일 인천 남동경찰서 등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9분쯤 인천시 남동구 모 어린이집 원장실에서 잠들어 있던 원생 A 군이 숨을 쉬지 않는 것을 보육교사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이 교사는 당시 "아침에 우유를 먹이려고 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A군은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로 근육이 딱딱하게 굳는 사후 강직도 나타났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군에게서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조사 결과 A군은 24시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 어린이집에서 전날 저녁 잠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가 자고 있던 원장실에는 또래 원생 1명과 보육교사 1명이 함께 있었습니다.

이 보육교사는 경찰 조사에서 "어제 저녁 아이를 재웠는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이미 숨을 쉬지 않는 상태였다"고 진술했습니다.

A군은 한부모 가정 자녀로, 평일에는 어린이집의 돌봄 서비스를 이용했으며 주말에만 할머니와 아버지 등 가족과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군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또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A군이 숨질 당시 정황을 구체적으로 파악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