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종이가방에, 반찬통에…남양주 평내동서 잇단 익명 기부금

종이가방에, 반찬통에…남양주 평내동서 잇단 익명 기부금

김용태 기자

작성 2022.01.04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종이가방에, 반찬통에…남양주 평내동서 잇단 익명 기부금
경기 남양주시 평내동에서 종이가방이나 반찬통에 담긴 돈을 익명 기부하는 일이 잇따랐습니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평내동 주민센터에 40대로 보이는 여성이 찾아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직원에게 돈이 든 종이가방을 건넸습니다. 

깜짝 놀란 직원이 이름이라도 알려달라고 하자 이 여성은 "아동과 청소년, 독거노인 등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 남편과 상의한 끝에 주민센터를 찾은 것"이라며 "신원을 묻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습니다.

종이 가방 안에는 5만 권 현금다발을 포함해 총 1천21만6천320원이 들어있었습니다.

앞서 같은 달 10일에는 50대로 보이는 여성이 역시 신원을 밝히지 않은 채 동전과 지폐 등 20만8천280원이 들어있는 반찬통을 평내동 주민센터에 놓고 갔습니다.

주민센터 직원은 반찬통을 발견하고 급히 쫓아갔으나 이 여성은 "가족들이 1년 동안 모은 돈인데 금액이 너무 적어 그냥 놓고 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찬통 안에는 '좋은 일에 써 주세요. 적은 금액이라 부끄럽네요'라는 메모가 들어있었습니다.

이 주민센터에는 같은 달 9일에도 30대로 보이는 여성이 "아이들이 행복해지는 일에 써 달라"며 이름을 밝히지 않은 채 200만 원을 놓고 가기도 했습니다.

우해덕 평내동장은 "익명 기부자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며 "기부자들의 뜻에 따라 필요한 곳에 기부금을 소중하게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남양주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