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을지로3가 · 신용산역 '이름' 팝니다"

[Pick] "을지로3가 · 신용산역 '이름' 팝니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1.04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을지로3가 · 신용산역 이름 팝니다"
"을지로3가 · 신용산역 '이름' 팝니다"

서울교통공사가 을지로3가, 신용산의 '역명 병기'를 판매한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역명 병기 판매란 지하철역 이름 옆이나 밑 괄호 안에 인근 기관이나 기업, 학교, 병원 등의 이름을 함께 표기하고 사용료를 받는 것을 말합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8월에도 을지로4가, 노원, 뚝섬, 역삼, 발산, 내방 등 8개 역을 대상으로 역명 병기 계약을 맺을 사업자를 찾기 위해 공개 입찰을 진행했습니다.

입찰 결과, 을지로4가역은 '을지로4가(BC카드)', 역삼역은 '역삼(센터필드)', 내방역은 '내방(유중아트센터)'로 역명이 함께 표기됐습니다.

공사 측은 역명 병기 사업으로 연평균 약 25억 원의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역명 병기 사업은 지난 2016년에 처음 시작됐는데, 당시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가 합쳐져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한 뒤에는 추가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매년 누적된 적자에 코로나19로 승객까지 줄어들면서 서울교통공사는 재정난 극복을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5년 만에 다시 역명 병기 사업을 추진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2016년 3천850억 원이던 당기순손실은 2017년 5천254억 원, 2018년 5천389억 원, 2019년 5천865억 원으로 3년간 5천억 원대였으나 2020년에는 1조 1천137억 원으로 1조 원을 넘겼습니다.

공사 측은 적자의 주요 원인으로 2015년 이래 동결된 지하철 요금과 연간 수천억 원에 이르는 무임 수송에 따른 손실을 꼽고 있습니다.

지난해 1∼10월 공사의 당기순손실은 7천907억 원으로 이 중 28.9%에 해당하는 2천283억 원이 무임수송에 따른 손실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2020년 기준으로 1인당 수송 원가(2천61원)가 2천원이 넘었지만, 무임수송 등을 반영하면 1인당 평균 운임은 954원으로 한 명이 지하철을 탈 때 약 1천100원의 손해가 발생하는 셈"이라며 "장기적으로 시설도 개선해야 하지만 현재로선 계속 적자가 쌓여가는 구조"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무임승차에 대한 손실 보전이 안 되는 점이 가장 큰 문제점"이라며 "지하철 1호선 일부 구간을 운영하는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의 경우 보편적 복지 관점에서 정부로부터 무임승차 손실액을 보전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