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면역저하자 4차 접종 검토 중…일반 국민 대상으로는 미정"

정부 "면역저하자 4차 접종 검토 중…일반 국민 대상으로는 미정"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4 13:17 수정 2022.01.04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 "면역저하자 4차 접종 검토 중…일반 국민 대상으로는 미정"
정부가 오늘(4일)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백혈병 환자 등 면역저하자에게 4차 접종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그외 일반 국민의 4차 접종은 해외사례를 검토하고 있을 뿐 실행 여부를 결정할 단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오늘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면역저하자는 코로나19 백신을 2차 또는 3차까지 접종을 해도 면역이 확보되지 않는 경우들이 있을 수 있어 이들에 대한 추가적인 접종에 대해 전문가들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면역저하자는 급성·만성 백혈병, HIV(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 감염증, 림프종, 다발성골수종, 암 등을 앓거나 장기이식 등으로 면역억제 치료를 받는 환자를 말합니다.

정부는코로나19 항체가 잘 생기지 않은 면역저하자의 특성을 고려해 지난해 11월부터 3차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이들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2차 접종 후 2개월만 지나면 3차 접종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정부가 면역저하자에 대한 4차 접종을 결정한다면 2월쯤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질병관리청은 이달 중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어 접종 대상과 시행 시기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면역저하자를 제외한 국민에 대한 4차 접종에 대해서는 해외 사례를 관찰하고 있는 단계로 현재 결정된 것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연합뉴스)

손 반장은 "지금은 3차 접종을 본격화하고 있는 시기이고, 특히 앞으로 우세종이 될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예방접종이 어느 정도 효력이 있을지 추가적인 분석도 필요한 때"라며 "4차 접종을 할지 말지 등도 미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해외에서는 세계 최초로 추가접종을 시작했던 이스라엘이 4차 접종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미국과 영국 등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 등은 변이 바이러스를 방어할 수 있는 개량 백신을 개발하고 있어 4차 접종이나 정례 접종을 하더라도 개량 백신을 이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손 반장은 "백신 구매 계약을 맺을 때 변이에 맞서는 새로운 백신이 개발될 경우에 국내 도입분을 새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다는 조항을 부대조건으로 설계해놓았다"며 "만약 효과적인 백신이 개발되면 도입 논의가 가능한 구조"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