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달리는 차 트렁크에 올라타더니…뚜껑 잡고 '팔짱'

[영상] 달리는 차 트렁크에 올라타더니…뚜껑 잡고 '팔짱'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1.04 13:49 수정 2022.01.04 14: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달리는 차량에서 한 손으로 트렁크 뚜껑을 붙잡고 버티던 여성분들을 목격했습니다"

차량에 자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달리는 차량의 트렁크에 서서 이동하는 여성들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달리는 차량의 트렁크에 서서 한 손은 뚜껑을 붙잡고, 한 손은 서로의 팔짱을 낀 채 이동하는 모습.

어제(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한 손은 트렁크 뚜껑을 잡고 한 손은 둘이서 팔짱을 끼고 있던 여자분들, 차에서 떨어져 나가면 어쩌시려고요, 제발 정신 차립시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12월 31일 국내 한 도로에서 촬영된 것으로 제보자 A 씨는 주행 중인 아반떼 차량에 총 7명이 타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내부에는 5명이, 트렁크에는 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특히 트렁크에 선 여성 2명은 한 손은 뚜껑을 붙잡고, 다른 한 손은 둘이서 팔짱을 낀 상태였습니다. 당시 아반떼 차량의 주행 속도는 30~40km 정도였습니다.

제보자 A 씨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당시 상황.

제보자 A 씨는 "혹시 사고라도 날까 봐 비상등을 켜고 10여 분 정도 아반떼 옆에서 주행했다"며 "위험해서 경찰에 신고 후 경찰이 올 때까지 따라갔는데, (아반떼 운전자가) '왜 따라오냐'면서 욕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모습에 A 씨는 "음주운전인 줄 알았다. 게다가 너무 어려보여서 미성년자가 음주운전하는 것으로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미성년자가 아닌 20~22살 성인이었고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추운데다 가까운 거리라서 이렇게 이동했다"라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운전자를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으로 벌금 조치했습니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만약 사고가 나면 저 여성분들의 과실은 40~50%"라며 "젊음을 만끽하는 것도 좋지만 저런 큰 일탈은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및 영상=유튜브 채널 '한문철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