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간 큰 직원 1,880억 '횡령'…주식 거래 중단된 상장사

간 큰 직원 1,880억 '횡령'…주식 거래 중단된 상장사

임태우 기자

작성 2022.01.04 07:25 수정 2022.01.04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스닥에 상장된 국내 1위 임플란트 회사, 오스템 임플란트 직원이 회삿돈을 1천8백억 원 넘게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주식 거래는 중단됐고, 상장폐지 심사까지 이어질 예정이어서, 투자자들이 가슴을 졸이고 있습니다.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오스템 임플란트 횡령 사실은 회사가 공시를 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31일 자금을 관리하던 이 모 팀장이 1천880억 원을 횡령한 걸 확인해서, 경찰에 고소했다는 겁니다.

회사 자본금의 90%가 넘는 돈이 사라진 건데, 상장사 역대 최대 규모 횡령입니다.

회사는 이 씨의 단독범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 : (이 씨) 본인이 위조를 해서 결재를 올렸는데, 위에서는 '범죄 행위를 할 것이다'라는 걸 미리 의심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체크를 못했던 것 같고요.]

이 씨는 빼돌린 회삿돈으로 주식시장에서 큰손 행세를 한 걸로 보입니다.

작년 10월 개인 투자자가 반도체 회사인 동진쎄미켐 주식 1천430억 원어치를 샀다가 1백억 원이 넘는 손해를 보고 되판 적이 있는데, 이 투자자와 이 모 팀장의 나이와 생년월일이 일치합니다.

오스템 임플란트는 1년 사이에 주가가 세배 오르면서, 시가총액이 2조 원까지 불어났습니다.

한국거래소는 이 회사 주식 거래를 중단하고, 상장에 문제가 없는지 오는 24일까지 1차 심사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이 씨가 범행에 동원한 계좌를 추적하고 있는데, 횡령 금액 중에 얼마나 회복될 수 있을지가 중요한 판단기준이 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