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백신 미접종자 전복 무료" 내건 식당, '별점 테러' 당했다

[Pick] "백신 미접종자 전복 무료" 내건 식당, '별점 테러' 당했다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1.03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백신 미접종자 전복 무료" 내건 식당, 별점 테러 당했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손님에게 전복 한 마리를 무료로 주겠다고 밝힌 식당에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식당 측 결정을 존중한다는 응원이 이어지는 한편, 포털사이트 리뷰에선 '별점 테러'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서울 강서구의 한 식당 점주 A 씨는 지난해 12월 31일 SNS에 "미접종자분들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포장 방문 시 한 가지 메뉴에 전복 한 마리를 추가로 증정하려 한다. 힘내라"는 글과 함께 가게에 붙인 안내문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 안내문에는 '미접종자 포장 손님 전복 한 마리 무료 증정', '백신 미접종자는 바이러스 보균자가 아닙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백신 미접종자 전복 무료

A 씨는 또 다른 공지문을 통해 "사회 눈치 보느라 힘드셨죠. 오셔서 미접종자라고 말씀해주시면 메뉴에 전복 한 마리 추가해 드릴게요. 응원합니다! 힘내세요!"라고 하며 '백신패스 반대',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강제 접종 반대',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습니다. 

A 씨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면서,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A 씨의 글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며칠 전 카페에서 미접종자라고 쫓겨났는데 위로 받는다", "돈쭐내러 가겠다", "사장님의 소신 있는 모습 멋지다", "멀리 살지만 꼭 방문하겠다" 등 응원 댓글을 남겼습니다. 

백신 미접종자 우대 식당 별점 테러

반면 일각에서는 "되게 멋지다고 생각하면서 저렇게 했을 텐데 제 무덤 파는 꼴", "사회 혼란을 가중시키는 일" 등 댓글로 A 씨를 비판했습니다. 

해당 식당의 포털사이트 리뷰에는 별점 1개만 남기는 '별점 테러'가 이어졌습니다. 누리꾼들은 "백신 미접종자를 우대하는 가게다", "백신 거부로 사회에 피해 주지 말라", "당신의 무지와 어이없는 신념에 답답함을 느낀다" 등 부정적인 글을 남겼습니다. 

한편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16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 인원은 4인까지 가능하고, 식당·카페 영업시간은 저녁 9시까지로 제한됩니다.

백신 미접종자는 다중이용시설 출입이 제한되며 식당과 카페 이용시 혼자서만 가능합니다. 아울러 오는 10일부터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면적 3000㎡ 이상인 대규모 점포에도 방역패스가 적용돼 미접종자의 출입이 제한됩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다음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