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 1,318명 중 55명은 부스터샷 뒤 감염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 1,318명 중 55명은 부스터샷 뒤 감염

이강 기자

작성 2022.01.03 14:17 수정 2022.01.03 15: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 1,318명 중 55명은 부스터샷 뒤 감염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총 1천318명 가운데 4.2%인 55명은 부스터샷, 즉 추가접종 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전날 오후 6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현황을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총 1천318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돌파감염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55명은 추가접종자였는데, 이중 29명이 얀센 백신으로 기본 접종을 마친 뒤 추가접종을 받은 사람이었습니다.

662명(50.2%)은 기본접종 완료자였고 554명(42.0%)은 미접종자, 47명(3.6%)은 1차 접종자였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가운데 국내 첫 사망, 위중증 사례도 확인됐습니다.

사망자로 확인된 사람은 90대 요양병원 입원자입니다.

지난달 26일 확진, 하루 뒤인 27일 사망했고 30일 사후 오미크론 감염 판정을 받았습니다.

예방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지난해 10월 2차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염 의심자 중에서도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역시 90대 요양병원 입원자로, 지난달 25일 확진됐고 치료를 받던 중 지난달 29일 사망했습니다.

이 사망자는 화이자 백신으로 지난해 5월 2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두 사망자는 같은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사람입니다.

이곳에서는 종사자가 처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총 2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이중 3명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확정됐고 나머지 18명이 감염 의심자로 분류된 상태입니다.

이 병원은 현재 3차 접종이 진행 중인데, 두 사례를 제외하면 사망이나 위중증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변이 감염자를 연령별로 보면 20∼39세가 645명으로 가장 많았고 20세 미만이 292명, 40∼59세 279명, 60∼74세 86명, 75세 이상 16명 순이었습니다.

40세 미만 젊은층 감염자가 937명으로 다수를 차지한 셈입니다.

지역별로는 검역(154명)을 제외하면 서울이 260명으로 가장 많고 전북 175명, 경기 158명, 광주 126명, 인천 101명, 대구 86명, 전남 62명, 강원 57명, 경남 23명, 경북 22명, 부산·대전 각 20명, 울산 17명, 충북 14명, 충남 10명, 제주 7명, 세종 6명으로, 17개 시도에서 모두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성별은 여성이 670명, 남성이 648명이고 국적은 내국인이 1천107명, 외국인이 211명입니다.

한편 방대본은 지금껏 오미크론 감염자 수를 매일 발표해왔으나, 앞으로는 주1회씩 발표하는 것으로 주기를 조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