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스라엘서 코로나 · 독감 동시 감염 '플루로나' 사례 첫 확인

이스라엘서 코로나 · 독감 동시 감염 '플루로나' 사례 첫 확인

안상우 기자

작성 2022.01.03 13: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스라엘서 코로나 · 독감 동시 감염 플루로나 사례 첫 확인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임산부가 코로나19와 독감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됐다고 이스라엘타임스가 현지 시간 어제(2일) 보도했습니다.

이 여성은 가벼운 증상으로 페타 티크바에 있는 베일린슨병원에 입원 중이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코로나19와 독감 바이러스 두 개에 동시에 감염된 경우는 이번이 세계 첫 사례라는 지적도 있지만, 지난해 초 미국에서도 비슷한 보고가 있었다고 신문은 설명했습니다.

이스라엘에서는 최근 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2천 명에 가까운 이들이 입원하면서 코로나19와 독감 바이러스의 '트윈데믹' 공포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타임스는 트윈데믹이란 용어는 두 개 바이러스에 걸린 환자들이 병원마다 넘쳐날 수 있다는 뜻으로, 많은 사람이 두 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될 수 있다는 뜻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현지에선 이미 두 개 바이러스에 감염되고도 아직 감염 진단을 받지 못한 사람들이 더 많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베일린슨 병원 의사들의 말을 인용해 '독감'과 '코로나'의 합성어인 '플루로나'에 동시에 감염된 환자의 증상은 상대적으로 가볍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 두 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됐던 임산부는 지난해 말 양호한 상태로 퇴원했습니다.

현재 이스라엘 보건 당국은 두 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되는 경우 더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는지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베일린슨병원 부인과 과장인 아르논 비츠니쳐 박사는 "이들 두 개의 바이러스는 상부 호흡기를 공격해 호흡 곤란을 유발한다"고 말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1년 전 겨울에는 코로나19에 대한 고강도 방역 조치로 인해 '동시 전염' 위험이 현실화하지는 않았으나, 올겨울에는 독감 환자들이 급증하는 등 다른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주에는 임신 9개월째인 31세 여성 환자가 2주 전 걸린 독감으로 예루살렘의 하다사 메디컬센터에서 입원한 뒤 사망했습니다.

배 속에 있던 아기는 제왕절개 수술로 건강하게 태어났지만, 산모는 수술 직후 호흡 장애로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뒤 상태가 나빠져 결국 사망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