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대확산 대비 방역 전략 바꿀 필요…치명률 등 분석 중"

"오미크론 대확산 대비 방역 전략 바꿀 필요…치명률 등 분석 중"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3 12: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미크론 대확산 대비 방역 전략 바꿀 필요…치명률 등 분석 중"
정부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에 대비해 방역 전략을 변형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오늘(3일) 브리핑에서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방역 전략에 일부 변형이 필요하다"며 "현재 기초적인 논의를 하는 단계다. 오미크론 전파력의 강도, 위중증-치명률의 영향, 예방접종 효과 등을 더 분석하고 논의하면서 전문가 자문 등을 구해서 어떤 전략을 병행할 지 확정할 것"라고 밝혔습니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앞으로 생길 수 있는 오미크론 유행 상황에 대해 "(확진자) 숫자가 엄청 늘고 전파 속도가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에 대비해 진단 부분에 있어서도 검사 주체, 속도 등을 고려해 검사 방식을 다양화하는 것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앞으로 의원급 의료기관에서도 코로나19 진단과 치료를 할 수 있게 되겠느냐는 질의에는 "이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세부적으로 논의할 부분이 남아 있다"고만 답변했습니다.

오늘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더 빠르고 강해진 방역체계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면서 "방역 당국은 기존 관행과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새로운 상황에 맞는 방역 전략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김 총리는 애초 이에 대해 'K방역 2.0'이라는 표현을 쓰려 했으나, 체계적인 정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를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 반장은 'K방역 2.0'과 관련해 "방역 체계를 새롭게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는 상징적 수사였으나 혼동의 여지가 있을 것 같아서 말씀하지 않으셨다"라며 "초안에 들어갔던 것도 시스템적인 체계 변화의 의미라기 보다는 상징적인 문장으로 이야기된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방역당국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의 위험성을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손 반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하다고 판단하고 있지 않다.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긴장하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피해는 감염 규모에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을 곱한 것을 합산한 규모로 평가하는데, 위중증률이 절반으로 낮아진다고 하더라도 감염 규모가 배가 되면 실질적인 피해는 같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어 "실질적인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는 가능성도 있어서 이를 고심하면서 대책을 다각도로 논의 중"이라며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에 비해) 전파 속도는 2∼3배까지 빠르고 중증화율·치명률은 30∼50% 수준이라는 자료가 나오고 있다. 이는 이전보다 감염 규모는 2∼3배 커지는데 치명률이 절반으로 떨어진다고 해도 사망자는 더 나온다는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박 반장은 "전파 속도가 더 빠르다는 것은 위험요인으로 확진자 수가 많이 늘 것이라는 예측이 가능하다"며 "진료·검사, 재택치료 대응 등을 세부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반장은 특히 "오미크론 대응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보강, 안정화해야 하는 것이 재택치료라고 본다"며 " 무증상·경증 환자가 늘어난 만큼 절대적인 재택치료자 수가 늘 것이라서 시스템을 어떻게 안정적으로 운영할지 현 의료체계 안에서 재택치료자 관리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