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감염자 첫 사망…광주 요양병원서 확진된 90대 2명

오미크론 감염자 첫 사망…광주 요양병원서 확진된 90대 2명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3 11:07 수정 2022.01.03 1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미크론 감염자 첫 사망…광주 요양병원서 확진된 90대 2명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환자 중에 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내에서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3일) "오미크론 관련 사망자들은 광주광역시에 신고된 90대 2명으로 모두 같은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광주 남구 한 요양병원에서 입원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지난해 12월 27일 전남대병원, 29일 빛고을 전남대병원에서 각각 치료를 받다가 숨졌습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오미크론으로 확진된 첫 사망사례로, 요양병원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돌아가신 분들"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망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도가 가장 높은 고위험군이었다"며 "사망과 관련해서는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망 당시 한 명은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됐고, 한 명은 감염이 의심되지만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역학적 관련자'로 분류됐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