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개체수 급증' 야생 백두산 호랑이, 중국과 러시아서 잇따라 출몰

'개체수 급증' 야생 백두산 호랑이, 중국과 러시아서 잇따라 출몰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03 1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개체수 급증 야생 백두산 호랑이, 중국과 러시아서 잇따라 출몰
최근 수년간 개체 수가 급증한 야생 백두산 호랑이(중국명 동북 호랑이)가 중국과 러시아에서 잇따라 출몰했습니다.

야행성이라 주로 야간에 출현했던 것과 달리 한낮에 목격되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3일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에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주 모 씨가 지린성 훈춘시 산다오거우촌에서 촬영한 야생 새끼 호랑이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 동영상에는 산속에 있던 새끼 호랑이가 주 씨를 발견하자 몸을 돌려 달아나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호랑이는 달아나다 잠깐 멈춰 주 씨를 돌아본 뒤 다시 산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주 씨는 "살이 통통하게 올라 귀여운 모습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12월 20일에도 훈춘에서 한낮에 성체 백두산 호랑이가 목격됐습니다.

목격자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찍은 동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뒤 "차를 타고 가다 2m 앞에서 길을 막아선 호랑이와 마주쳤다"며 "순순히 길을 내주고 숲 속에서 우리가 떠나는 것을 지켜봤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훈춘에서 대낮에 포착된 백두산 호랑이 (사진=하이커신문 캡처,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6일에는 중국 접경 지역인 러시아 극동부 유대인 자치구에서 성체 호랑이 1마리와 새끼 2마리가 어둠 속에서 움직이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아무르타이거센터가 설치한 비디오카메라에는 폭설 속 먹잇감을 찾으러 나온 어미와 4∼5개월 돼 보이는 새끼 호랑이들이 주위를 살피는 모습이 40초가량 담겼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북한 접경지역은 야생 백두산 호랑이 집단 서식지로, 출몰이 빈번하지만, 야행성이라 한낮에 지근거리에서 사람들과 마주치는 경우는 거의 없었습니다.

전문가들은 개체 수 증가로, 경쟁이 치열해지자 밀림에 국한됐던 야생 호랑이들의 먹이활동 영역이 넓어지는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중국 당국이 작년 10월 지린과 헤이룽장 일대 1만 4천100㎢를 백두산 호랑이 및 표범 국가공원으로 지정하는 등 지속적인 보호에 나서면서 이 일대 서식 호랑이는 2017년 27마리에서 50여 마리로 늘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국 전문가들은 개체 수가 늘면서 야생 호랑이 근친교배가 일어나고 있으며, 유전병 유발과 열성 유전자 구현으로 인해 지속가능한 생존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바이두, 하이커신문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