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국제우주정거장 운영 2030년까지 연장

미국, 국제우주정거장 운영 2030년까지 연장

곽상은 기자

작성 2022.01.01 14: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국제우주정거장 운영 2030년까지 연장
미국 정부가 당초 2024년까지로 예정됐던 국제우주정거장 ISS의 운영을 2030년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NASA는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가 ISS 운영을 2030년까지 계속하기로 약속했다는 빌 넬슨 국장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중국이 올해 연말까지 독자적으로 톈궁 우주정거장을 완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화물·유인 우주선 발사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겁니다.

중국 측은 ISS가 2024년까지만 운영될 경우 당분간 자국이 지구 궤도에서 유일하게 우주정거장을 보유하는 국가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넬슨 국장은 이와 관련해 "점점 더 많은 국가가 우주에서 활동하게 되면서, 미국이 우주의 평화롭고 책임 있는 활용을 위한 규정 제정과 국제적인 연맹 확대에 있어 세계를 선도하는 게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번 결정을 통해 "혁신과 경쟁력을 강화하고, 나사 프로그램으로 여성과 유색인종을 최초로 달에 보내는 한편 인류를 최초로 화성에 보내는 초석을 놓을 연구를 진전시겠다"고 밝혔습니다.

넬슨 국장은 ISS 운영 연장 덕분에 미국이 2020년 후반 상업용 우주정거장으로 전환하는 작업도 매끄럽게 이뤄질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운영 영장을 위해서는 다른 ISS 참여국의 동의와 미 의회의 자금 지원 승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NASA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