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른 변이보다 오미크론 증세 가벼운 이유? 연구 나왔다

다른 변이보다 오미크론 증세 가벼운 이유? 연구 나왔다

"코 등 상기도에선 빠르게 증식, 폐는 덜 손상"

곽상은 기자

작성 2022.01.01 13:52 수정 2022.01.01 16: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른 변이보다 오미크론 증세 가벼운 이유? 연구 나왔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 시 증세가 다른 변이보다 가벼운 이유는 오미크론이 코 등 상기도에서는 빠르게 증식하는 반면 폐는 덜 손상시키기 때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 시각 31일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 일본 도쿄대 등 연구진이 쥐와 햄스터를 이용해 연구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는 코, 목 등 상기도에서는 다른 변이보다 빠르게 증식하는 반면 폐에는 손상을 덜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연구진은 쥐와 햄스터를 각각 오미크론 변이와 다른 변이에 감염시켜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다른 변이들은 폐 손상으로 심각한 호흡 곤란을 불러오는 반면, 오미크론 변이는 주로 코, 목, 기관지 등 상기도에 국한된 감염을 일으키고 폐에는 손상을 훨씬 덜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가 폐에 미치는 영향이 다른 변이의 10분의 1 미만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경우에는 다른 변이 감염 때보다 체중이 덜 감소하고 사망률도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독일 베를린보건연구소 등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가 다른 변이들보다 폐에 있는 TMPRSS2 효소와 잘 결합하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TMPRSS2 효소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결합해 세포 침투를 돕는데, 오미크론 변이와는 잘 결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연구진의 결론입니다.

연구진은 이 때문에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만큼 폐 세포에 잘 침투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