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행 거리두기 '2주 더'…백화점 · 마트도 '방역패스'

현행 거리두기 '2주 더'…백화점 · 마트도 '방역패스'

김덕현 기자

작성 2022.01.01 0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거리두기 때문에 송년 모임 미룬 분들 많을 텐데, 새해에도 신년 모임 하기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방역 당국이 지금의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고, 앞으로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에도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대형 마트.

전화나 QR코드 인증으로 출입 등록한 뒤 입장할 수 있습니다.

9일 뒤부터는 방역패스를 확인하는 과정이 추가됩니다.

정부는 기존 16개 업종에 형평성 논란이 제기됐던 백화점과 대형 마트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소규모 슈퍼마켓과 편의점은 제외하고, 면적이 3천 제곱미터 이상인 전국 2천여 곳이 대상입니다.

접종 완료자가 아니면 PCR 음성 확인서 등이 필요한데, 계도 기간을 거쳐 오는 17일부터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반면 영화관과 공연장은 제한이 다소 풀립니다.

밤 10시까지 영업에서 밤 9시까지 입장으로 바꿨는데, 영업시간은 자정을 넘기면 안 됩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2~3시간의 상영 또는 공연 시간 때문에 운영상 차질이 크고 마스크를 쓰고 있는 점, 위험성이 낮은 점을 고려하였습니다.]

이를 제외한 밤 9시나 10시인 영업시간 제한과 사적 모임 4명은 유지됩니다.

현행 거리두기가 오는 16일까지 2주 더 연장되는 것인데,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 같은 방역 지표들이 아직 불안하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2주 뒤 방역 상황이 안정화하면, 방역 조치를 단계적으로 푸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주부터는 방역패스도 접종 완료 뒤 6개월로 유효기간이 생깁니다.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인증받으려면, 2차 접종 후 경과 날짜가 표시되도록 정보를 업데이트해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