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 시각 경포…해맞이객 해변으로

이 시각 경포…해맞이객 해변으로

조재근 기자

작성 2022.01.01 0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상황이 해를 넘겨 이어지면서 새해 첫 일출을 보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일부 개장한 동해안 해수욕장에 해맞이객들이 모이고 있는데요, 강릉 경포 해수욕장을 연결해보겠습니다.

조재근 기자, 시민들이 많이 모였나요?

<기자>

아직 일출 시간까지는 1시간 30분 이상 여유가 있는 데다 기온도 영하 5도에 또 바람까지 불고 있어서 체감 온도가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졌기 때문에 해변은 아직 한산한 모습입니다.

하지만 일출 시각이 되면 많은 해맞이객들이 해변으로 모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변을 완전히 통제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다시 예년처럼 해맞이객들의 해변 출입이 가능해졌습니다.

때문에 어제(31일) 오후부터 강릉 바닷가 주변에는 차박 차량과 캠핑카들이 몰려서 분주한 모습을 보였고요. 강릉의 대형 숙박업소들의 예약률도 100% 가까이 기록했습니다.

2022년의 첫 태양은 7시 26분, 독도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고 이곳 경포에서는 7시 40분에 첫 일출이 예상됩니다.

오늘 동해안에는 맑은 날씨가 예보돼 있어서 바다 위에서 떠오르는 태양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동해안 각 시군은 일출 장면을 자체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라 온라인으로도 감상이 가능합니다.

기상청은 강원 동해안에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밀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방파제나 바닷가를 찾는 해맞이객들이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