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새해 첫날 매서운 강추위…동해안 건조주의보

[날씨] 새해 첫날 매서운 강추위…동해안 건조주의보

SBS 뉴스

작성 2021.12.31 1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 한 해 마지막 해도 저물었습니다.

새해 첫날에도 옷차림은 따뜻하게 하셔야겠는데요, 서울에는 한파 특보가 해제되기는 했지만 내일(1일) 아침 영하 10도로 오늘만큼 춥겠고요, 그 밖의 지역들도 매서운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그래도 오후부터는 평년 수준 기온 회복하겠습니다.

호남에 오전에 내리던 눈 대부분 그쳤고요, 지금 전국 하늘 대체로 맑게 드러나 있는데 내일 대부분 지역에서 일출 선명하게 볼 수 있겠습니다.

서울 기준으로 해가 뜨는 시각은 7시 47분경이 되겠습니다.

동쪽 지역은 대기도 건조한 만큼 화재 사고에도 주의를 하셔야겠습니다.

내일 아침 기온 보시면 서울이 영하 10도, 대구 영하 7도로 춥겠고요, 낮 기온 서울이 2도, 대구 5도가 예상됩니다.

모레는 중부와 전북, 경북 지역에 눈이나 비 소식이 있는데요, 특히 중부지방에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해돋이 귀경객들은 빠르게 당일에 귀경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남유진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