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밑 한파 기승…새해 첫날 영하 10도 안팎 '강추위'

세밑 한파 기승…새해 첫날 영하 10도 안팎 '강추위'

정구희 기자

작성 2021.12.31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30분 정도 지나면, 올해 마지막 해가 저뭅니다. 새해 첫날인 내일(1일)까지도 한파가 이어지면서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예상됩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북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오면서 한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영하 8.8도, 설악산 기온은 영하 21.9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바람이 강해 한낮에도 체감온도가 영하권에 머물렀습니다.

현재 경남과 전남,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 한파주의보가 발령 중이고 경기 북부와 강원, 충북 북부, 경북 북부 산지에는 한파경보까지 내려졌습니다.

새해 첫날인 내일도 서울 영하 9도, 철원 영하 16도, 파주 영하 15도 세종 영하 11도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영하 10도에서 영하 15도의 강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날은 대체로 맑아, 올해 마지막 해넘이를 보는 데 날씨로 인한 불편은 없겠습니다.

서울 기준으로 오후 5시 23분에 올해의 마지막 해가 지겠고 전남 가거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늦은 오후 5시 40분에 해가 저물겠습니다.

새해 첫해는 독도에서 7시 26분에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동쪽 지역은 대체로 맑겠지만 서해와 남해, 제주도는 구름이 많이 껴 일출을 보기 어려운 곳이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일요일 오전에 중부지방과 호남, 제주도에 강한 눈이 내릴 수 있다며 교통안전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