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기부·북한 간첩 미화 아냐"…'설강화' 인터넷 글에 법적 대응 예고

"안기부·북한 간첩 미화 아냐"…'설강화' 인터넷 글에 법적 대응 예고

SBS 뉴스

작성 2021.12.31 15:07 수정 2021.12.31 15: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설강화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JTBC 드라마 '설강화'가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JTBC 법무팀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보낸 공문을 통해 "'설강화'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바 창작자와 방송사, 콘텐트의 권리 보호를 위해 강력 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글에서 JTBC 측은 "제작 초기 시놉시스가 유출돼 줄거리를 짜깁기 한 악의적 편집물이 유포되고 있다."면서 "근거 없는 비방과 날조된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방송사가 드라마와 관련한 글에 대해서 전면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서는 건 유례 없는 일이다.

최근 '설강화'에 반대하는 누리꾼들이 드라마 제작 협찬이나 후원을 하는 업체에 대한 불매운동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시청 반대 운동을 펼치자, 방송사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설강화' 측은 ▲간첩이 미국화 운동을 주도한다는 내용 없음▲간첩이 학생 운동가로 변장한다는 내용 없음 ▲여주인공은 운동권 학생이 아님 ▲중국 투자 자본이 드라마 설정에 영향을 주지 않음 등 세부적인 내용을 주장하기도 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