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통신 조회 논란' 공수처에 "미친 사람들 아닙니까"

윤석열, '통신 조회 논란' 공수처에 "미친 사람들 아닙니까"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2.30 15: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통신 조회 논란 공수처에 "미친 사람들 아닙니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공수처의 통신조회 논란을 거론하며 "미친 사람들 아니냐"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30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선대위 출범식에서 "자신과 처, 처의 친구들, 심지어 자신의 누이동생까지 통신 사찰을 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자신의 검찰총장 재임 기간 검찰이 총 282만여 명의 통신자료를 조회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1년에 형사사건이 100만 건이 넘는다"며 "한 건에 수십 건의 통신 조회를 하기도 하고 매년 가을 국정감사 때 국회의원들에게 통계로 다 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윤 후보는 "심지어는 국민의힘 의원들 단톡방까지 털었다"며 "그냥 놔둬야 하겠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진욱 공수처장을 향해서는 "사표만 낼 게 아니라 당장 구속수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도대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이런 짓거리를 하고 백주대낮에 거리를 활보하냐"고 맹비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는 "확정적 중범죄"라며 "정권교체 못 하면 대장동에서 벌어들인 돈을 하나도 환수 못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이 대장동 특검 도입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특검을 안 받으면 그 혐의를 다 인정하는 꼴이 되지 않느냐"며 "이 후보가 대장동 범인이기 때문에 안 받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