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공수처 통신조회' 논란에 "야당만 했다면 문제…의심받을 만한 일"

이재명, '공수처 통신조회' 논란에 "야당만 했다면 문제…의심받을 만한 일"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2.30 11:56 수정 2021.12.30 14: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공수처 통신조회 논란에 "야당만 했다면 문제…의심받을 만한 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광범위한 통신조회 논란과 관련해 "만일 야당만 했다면 충분히 의심받을 만한 일이고 문제 제기할 만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 나와 공수처의 통신 조회 논란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국가권력 행사에서 제일 중요한 덕목은 진실을 찾아내는 것보다 공정성"이라면서, "만약 야당만 (통신조회를) 했다면 책임져야 할 일이다. 검찰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은 안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은 것 같다. 아마도 야당에서 물어봐서 야당 것만 답했을 텐데, 여당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다만, 야권의 '사찰 의혹' 공세에 대해선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이 후보는 "통신자료 조회는 수사에 있어 매우 중요한 기초 자료라 공수처가 한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법령에 의한 행위를 사찰이라 할 수는 없다. 윤석열 검찰도 (통신조회를) 수십만 건 했지만, 누구도 사찰이라 하지 않는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나친 것은 경계해야 한다. 수사를 위해 정말 필요한 경우로 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오늘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공수처의 광범위한 '통신자료 조회' 논란과 관련한 현안질의를 진행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