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수처 통신조회 의원 84명…국민의힘, 불법사찰 신고센터 출범

공수처 통신조회 의원 84명…국민의힘, 불법사찰 신고센터 출범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30 1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수처 통신조회 의원 84명…국민의힘, 불법사찰 신고센터 출범
국민의힘은 오늘(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무더기 통신조회를 '문재인 정권의 불법사찰'로 규정하고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오늘 오전 9시 기준으로 공수처가 통신조회한 국민의힘 의원은 8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체 의원 105명의 80%에 달합니다.

공수처 외에 검찰, 경찰 등 수사기관이 통신자료를 조회한 의원까지 포함하면 총 86명입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문재인 정권 불법사찰 국민신고센터' 출범식을 열었습니다.

센터는 공수처와 검찰, 경찰 등 수사기관에서 이뤄진 불법사찰로 피해를 본 국민들의 제보를 접수하고 불법 사례 발견 시 고발 등 법적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공수처 폐지 공론화 작업에도 착수합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공수처의 불법사찰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자 반인권적, 반민주적 행태"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 정부의 권력기관들이 국민 몰래 무슨 짓을 했는지 국민 앞에 고백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본인의 의사를 피력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불법 사찰과 야당 탄압에 대한 확실한 조치를 요구하겠다"며 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오후 국회 법사위 회의장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번 사안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전주혜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공수처가 대선을 앞두고 야당 대통령 후보와 야당 의원 전체를 탈탈 털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한 것"이라며 "독립성과 중립성을 완전히 내팽개친 정권 편향적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