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누리호 성공, 한 발짝 모자랐던 이유는…분석 결과 발표

누리호 성공, 한 발짝 모자랐던 이유는…분석 결과 발표

서동균 기자

작성 2021.12.29 20:40 수정 2021.12.29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10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를 쏘아 올렸을 때 마지막 순간 엔진이 일찍 멈춰버리며 모형 위성을 제 궤도에 올리지 못했죠. 당시 3단 로켓 연료가 목표대로 연소되지 못한 것은 헬륨탱크 고정장치 때문이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동균 기자입니다.

<기자>

누리호의 3단 로켓에서 모형 위성이 분리됩니다.

최종 성공까지 단 한 발짝만 남겨둔 상황.

[당시 중계화면 : (모형 위성이) 분리 성공했다는 소식까지 들어와 있습니다. 예상 시간보다는 조금 더 빠르게 빨리빨리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마지막 순간, 3단 엔진이 계산보다 46초 빨리 꺼졌고, 제대로 힘을 받지 못한 모형 위성은 정상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발사조사위원회가 누리호에서 보내온 원격 자료 2천600건을 분석한 결과를 오늘(29일) 발표했습니다.

원인은 헬륨가스 고정장치였습니다.

연료와 같이 태우는 액체산소통 안에 압력을 조절하는 용도로 작은 헬륨탱크가 들어 있는데, 이 헬륨탱크를 위로 당기는 부력이 당초 예상보다 4배 정도 더 커져서 헬륨탱크 고정장치가 뜯겼다는 것입니다.

고삐 풀린 헬륨탱크가 산소통 안을 멋대로 돌아다니면서 헬륨가스가 샜고 바깥쪽 액체산소통에도 금이 갔습니다.

결국 액체산소가 엔진에 제대로 들어가지 못하면서 연료를 목표만큼 태우는 데 실패했습니다.

[최환석/누리호 발사조사위원회 위원장 : 비행 중 부력 증가에 대한 고려가 미흡했습니다. 헬륨탱크 고정부와 산화제탱크의 구조를 강화하는 것 등을 중심으로 향후 철저한 보완을 통해 2차 발사를 준비해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기술적 보완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다음 발사는 내년 5월에서 내년 하반기로 연기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CG : 서승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