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 최초 청각장애인 위한 국악 연주회 개최

세계 최초 청각장애인 위한 국악 연주회 개최

TJB 조혜원

작성 2021.12.29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 연구진이 촉각 음정 시스템을 개발해 세계 최초로 청각장애인을 위한 국악 연주회를 개최했습니다. ICT와 예술의 결합을 통해 앞으로 장애인들도 물리적 장애 없이 예술공연을 즐길 수 있게 된 겁니다. 

조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장구 반주에 맞춘 대금과 가야금, 해금의 깊은 선율이 어우러진 전통 국악 공연. 

일반 공연과 달리 연주자들 옆에 수어 통역사가 있고, 화면에는 해설 자막과 함께 미디어아트가 상영됩니다. 
 
라이브 국악 공연의 관람객들은 바로 청각 장애인들, 음악을 귀로 듣는 것이 아니라 착용한 조끼와 장갑을 통해 온몸으로 박자와 음감을 느끼고 수어로 감정까지 전달받는 겁니다. 

[송찬섭/청각장애 2급 : 처음 장갑과 조끼를 착용했을 때는 별다른 느낌이 없었는데 착용하다 보니까 진동이라는 느낌이 박자와 딱 맞게 떨어진다는 것을 깨닫게 되고 그것을 마음으로 느끼게 되고 더 내용을 풍성하게 느꼈습니다.]

세계 최초로 청각장애인을 위한 공연이 가능한 건 ETRI가 개발한 촉각 음정 시스템 기술 덕분입니다.

음악과 소리 등 청각 정보에서 주파수 신호를 뽑아내 촉각 패턴으로 만들어 피부에 전달하는 기술로, 이 기술이 적용된 장갑을 착용하면 음정 변화에 따라 손가락의 다른 위치에서 진동이 느껴집니다.  
 
소리를 듣지 못해도 시각과 촉각을 통해 생생하게 음악을 느끼고 즐길 수 있게 된 겁니다.

[정정윤/공연 기획자 : (그동안) 느낄 수 없었지만 듣지는 못했지만 이런 출연진들 연주자들의 모습을 보면서 새로운 감명을 받았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어요.]

연구진은 청각장애인들이 음악 관람뿐 아니라, 자신의 음감을 익히고 음악을 학습할 수 있도록 교육용 콘텐츠도 개발할 계획입니다. 

[신승용/ETRI 휴먼증강연구실 선임연구원 : 음악 교과 과정과 연동한 콘텐츠를 만들고 청각 장애인들이 일반 학교의 음악 수업을 같이 들으면서 즐길 수 있게, 또 집에서 혼자 연습할 수 있게 그런 콘텐츠를 만드는 게 저희 목표입니다.]

상대적으로 문화 예술 분야에서 소외됐던 장애인들이 이번 기술 개발로 한층 다양하고 풍성하게 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