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호흡 곤란 호소하다 숨진 재소자, 신체 곳곳 남은 '흔적'

[Pick] 호흡 곤란 호소하다 숨진 재소자, 신체 곳곳 남은 '흔적'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12.28 11:43 수정 2021.12.28 1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호흡 곤란 호소하다 숨진 재소자, 신체 곳곳 남은 흔적
충남 공주교도소에서 40대 재소자가 몸에 멍이 든 채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어제(27일) 교정당국에 따르면 지난 21일 밤 공주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42살 A 씨가 호흡 곤란을 호소하다 쓰러졌습니다.

A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습니다.

A 씨 신체 곳곳에는 멍 자국과 상처가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소 측은 '골절 등 폭행 흔적이 있다'는 내용이 담긴 1차 부검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교정당국은 A 씨 폭행 피해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같은 수용실에 있던 재소자 3명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한 교도관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A 씨에 대한 최종 부검 결과는 3주 뒤 나올 예정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법무부 교정본부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