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양인 비하 논란' 中 기업 모델 "모든 일 키우는 건 병적"

'동양인 비하 논란' 中 기업 모델 "모든 일 키우는 건 병적"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28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동양인 비하 논란이 된 싼즈쑹수 광고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연합뉴스)

동양인을 비하하는 의미로 여겨지는 '찢어진 눈'을 강조한 중국 식품업체의 광고에 출연한 모델이 모든 사안을 키우는 것은 병적이라고 비판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28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와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중국 유명 식품기업 싼즈쑹수의 광고 모델 차이냥냥은 26일 웨이보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해 장문을 올렸습니다.

그는 자신을 "쓰촨성 러산 사람"이라고 소개한 뒤 "해당 광고는 2019년 10월에 촬영했고 나는 중국 이미지를 훼손할 의도가 없었다"고 항변했습니다.

그러면서 "눈이 작으면 중국인이 될 자격이 없다는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애국에 대해서 나는 쌍수를 들어 찬성한다. 그러나 매사에 일을 크게 키우는 것은 병적인 상태의 일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전문 모델로서 광고주의 요구에 맞춰 촬영할 뿐"이라며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차이냥냥의 글이 올라오자 중국 누리꾼들은 "눈이 작아도 매력적이다", "자신의 외모에 당당한 게 멋지다", "처음부터 이 논란은 싼즈쑹수의 잘못된 기획 때문"이라며 응원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반면 차이냥냥이 과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중지로 양쪽 눈을 잡아당기는 동작을 한 동영상을 게재한 적이 있다면서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하는 의견도 게시됐습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광고주 싼즈쑹는 논란이 된 광고를 삭제하고 사과 성명까지 발표했지만 차이냥냥의 글로 논란이 재확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논평을 통해 "'중국 굴욕'은 상당히 오랜 기간에 걸쳐 진행된 특정한 현상이자 일종의 특별한 감정"이라며 "근대 이후 서구는 중국인에 대한 경멸과 조롱을 멈추지 않았고 특히 해외에 사는 중국인은 이에 대해 민감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