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아빠, 답장 줘!" 세상 떠난 아이에게 온 문자…도 넘은 스미싱

[Pick] "아빠, 답장 줘!" 세상 떠난 아이에게 온 문자…도 넘은 스미싱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1.12.28 11:19 수정 2021.12.28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아빠, 답장 줘!" 세상 떠난 아이에게 온 문자…도 넘은 스미싱
"아빠 나 ○이, 통화 안되니까 문자 확인하면 답장 줘"

3년 전 세상을 떠난 아이에게서 문자를 받았다는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어제(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늘나라 아이에게서 온 문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아이를 세상에서 떠나보낸 지 3년 된 부모라고 자신을 소개한 A 씨는 "말도 못 하는 아기였는데 문자가 왔다. 기쁘기도 하고, 허망하기도 하고 어이가 없다"면서 해당 문자메시지를 받은 소감을 공유했습니다.

죽은 아이가 보낸 문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뽐뿌' 캡처)


A 씨가 공개한 메시지는 어제 수신된 것으로 "아빠 나 폰 액정이 깨져서 AS 맡기고 임시 폰 대리받아 연락했어. 통화 안되니까 문자 확인하면 답장 줘"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A 씨는 "어린이집 다니는 동생에게 연락해보라고 하니 답은 온다"며 "스미싱이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로 문자메시지를 이용해 악성 애플리케이션이나 악성코드를 휴대전화에 유포한 뒤 개인 정보를 빼내 소액결제 등 피해를 입히는 범죄 수법을 말합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가족을 사칭해 통장 정보를 빼가거나 돈을 송금하게 하는 '스미싱' 미끼 문자 인증글이 빈번하게 게시되고 있는데, 이번엔 이미 세상을 떠난 어린이의 정보를 이용해 스미싱 시도를 한 사실이 드러난 것입니다.

스미싱 문자를 받은 A 씨는 씁쓸해하면서도, 아이를 향해 "네가 살아 있다면 뭐든 해줬을 텐데, 휴대전화에 카카오톡이라도 세팅해서 바다에 뿌려줄까"라며 아이가 안치된 것으로 추정되는 장례 시설의 안내 문자를 함께 공개했습니다.
추모 안내 문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뽐뿌' 캡처)

이어 A 씨는 "고생만 하다가 하늘나라로 갔는데, 억울함도 못 풀어주고. 살아 있었으면… 한없이 이쁜 딸, 사랑한다"라며 마음을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스미싱 범들 천벌 받길", "어떤 말도 위로가 될 수 없겠지만 힘내세요!", "욕도 아깝다, "글쓴이님 그 아픈 마음 가늠조차 할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글쓴이에게 응원을 건넸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