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장' 황재균, KT와 4년 더 뛴다…60억 원에 잔류

'주장' 황재균, KT와 4년 더 뛴다…60억 원에 잔류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2.28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KT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내부 FA 황재균 선수를 잔류시켰습니다.

KT는 내부 FA 황재균과 계약 기간 4년에 총액 60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계약금 25억 원에 4년간 연봉 29억 원, 옵션 6억 원 규모입니다.

4년 전 첫 FA에서 총액 88억 원에 KT 유니폼을 입은 황재균은 올해 주장을 맡아 활약하며 KT의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고, 두 번째 FA도 대형 계약에 성공해 KT에서 8년간 총액 148억 원을 받게 됐습니다.

KT는 포수 장성우에 이어 내야수 황재균까지 내부 FA를 잔류시켜 우승 전력을 유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