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루에 이웃 목숨 두 번 구한 미국 열한 살 소년 영웅

하루에 이웃 목숨 두 번 구한 미국 열한 살 소년 영웅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27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하루에 두 번 이웃 목숨을 구한 11세 데이비언 존슨(오른쪽) (사진=머스코지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 하루에 두 번 이웃 목숨을 구한 11세 데이비언 존슨(오른쪽)

"내가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에요."

미국의 11세 소년이 하루에 두 번 이웃의 목숨을 구해 지역 영웅으로 떠올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오클라호마주 머스코지시에 사는 11세 소년 데이비언 존슨은 레슬링과 농구, 모바일 게임 포트나이트를 좋아하는 평범한 학생입니다.

하지만 그는 지난 9일 하루에만 2명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머스코지 공립학교 6학년인 데이비언은 이날 아침 학교 급수대에서 숨을 헐떡이는 7학년 학생을 발견했습니다.

물병 뚜껑이 목구멍으로 들어가 숨을 쉴 수 없었습니다.

데이비언은 바로 기도가 막혔을 때 하는 응급처치 하임리히법을 시도했습니다.

그는 응급 의료인인 삼촌의 영향을 받아 6살 때부터 응급의료인이 되고 싶었고, 유튜브를 보며 하임리히법을 배웠습니다.

데이비언은 3번의 시도 끝에 물병 뚜껑을 빼낼 수 있었습니다.

데이비언 덕에 7학년 학생은 다음날 정상적으로 등교할 수 있었습니다.

데이비언은 이날 오후 5시쯤 또 다른 사람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그는 어머니와 함께 저녁 예배를 드리기 위해 교회로 가는 중이었습니다.

차를 타고 가던 중 데이비언은 한 집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발견했고 불이 난 것을 알았습니다.

차를 돌려 가보니 집 뒤편에서 작은 불길이 오르고 있었습니다.

집 밖에는 차들이 있어 집 안에 사람들이 있는 것을 예상할 수 있었습니다.

데이비언은 차에서 내려 현관문을 두드렸고, 데이비언의 어머니도 경적을 울리며 911에 신고했습니다.

이 소리에 5명이 집 밖으로 나왔고 불이 난 것을 보자 대피했습니다.

하지만 한 할머니는 걷는 것이 불편해 집 밖으로 못 빠져나오고 있었습니다.

데이비언은 할머니가 탈출할 수 있도록 도왔고, 안전하게 빠져나오자 인사를 하고 다시 교회로 갔습니다.

사실 데이비언은 8살 때 그의 아버지가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불타는 아파트에 뛰어 들어가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데이비언은 그의 아버지가 소방관은 아니었지만, 그날 옳은 일을 했다며 "나는 아버지를 존경한다"고 NYT에 말했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지난 8월 19일 코로나19로 52세에 사망했습니다.

머스코지 경찰서와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은 지난 15일 데이비언을 명예 요원으로 임명했습니다.

(사진=머스코지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