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예대상' 문세윤 "아직도 꿈꾸는 듯, 대형 몰카 같아" 벅찬 소감

'연예대상' 문세윤 "아직도 꿈꾸는 듯, 대형 몰카 같아" 벅찬 소감

SBS 뉴스

작성 2021.12.27 0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예대상 문세윤 "아직도 꿈꾸는 듯, 대형 몰카 같아" 벅찬 소감
개그맨 문세윤이 '2021 K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문세윤은 지난 25일 생방송된 '2021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작년 '2020 KBS 연예대상' 쇼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에 이어 올해 영예의 대상 트로피를 안으며 예능계 최우량주로 우뚝 섰다. 무엇보다도 이번 대상은 문세윤이 데뷔 20년만에 거머쥔 첫 번째 대상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문세윤은 27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대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문세윤

먼저 그는 "아직도 꿈꾸고 있는 듯하고 대형 몰카 같기도 하다. 트로피를 보고 있는데 믿기지가 않다. 올 한해 너무 많은 사랑을 받고 즐겁게 일했다. 행복한 2021년이었는데 마지막에 이렇게 큰상을 받게 되니 정말 감격스럽다. 돌아보면 늘 받기만 한 거 같다. 너무나 많은 은인들이 저를 지켜주고 손잡아 주신 것 다 기억한다. 이제 저도 받은 만큼 돌려드리는 2022년을 만들어가겠다. 열심히 기다리고 버티니까 이런 일도 생겨 신기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1박 2일' 제작진, 멤버들 그리고 모든 팬분들 감사하다. '갓파더' 식구들, '트롯 매직유랑단' 식구들, FNC 식구들도 모두 감사하다. 늘 지금처럼 지금보다 더 열심히 하는 문세윤이 되겠다. 마지막으로 저에게 모든 것을 허락하고 응원해주신 주현 아버지께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감사하다"라고 벅찬 마음을 밝혔다.

작년에 이어 두 번의 상을 안겨준 KBS2 '1박 2일 시즌4'에서 문세윤은 멤버들을 이끄는 중추적인 역할로 활약하고 있으며 팀워크가 중요한 '1박 2일'에서 중심 역할을 하며 팀의 구심점이 되어주고 있다는 평이다. 특히 어떤 멤버들과 어울려도 돋보이는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케미 요정'이기도 하다.

이 밖에도 문세윤은 2015년부터 7년째 출연 중인 장수프로그램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의 막뚱이로 먹방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냈으며 tvN '코미디 빅리그' '놀라운 토요일', KBS2 '1박 2일' '갓파더' '트롯 매직유랑단'(종영),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독보적인 센스와 예능감을 뽐내며 활약하고 있다.

대상이라는 값진 수상을 이뤄낸 문세윤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와 만날지 기대를 높인다. 성실함과 꾸준함으로 어느새 대표 예능인으로 거듭난 문세윤의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