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래서 머리를 잘랐다"…송지효, 처음 밝힌 숏컷 변신의 이유

"그래서 머리를 잘랐다"…송지효, 처음 밝힌 숏컷 변신의 이유

SBS 뉴스

작성 2021.12.27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래서 머리를 잘랐다"…송지효, 처음 밝힌 숏컷 변신의 이유
숏컷 스타일링에 대한 누리꾼들의 찬반 양론으로 뜨거웠던 배우 송지효가 직접 헤어스타일을 바꾼 이유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역술인 오왕근과 함께 멤버들의 신년 운세를 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가장 먼저 역술가 앞에 앉은 송지효. 역술인은 송지효에 대해 "한 여름에 피어있는 꽃이다. 꽃이 너무 예쁘다. 그런데 옆에 칼이 많다. 칼이 나무를 자꾸 찌른다. 때문에 예민한 성격에 자책을 많이 한다. 남을 원망하긴 보단 내가 왜그럴까, 한심해 하고 자존감이 많이 내려가 있다. 2020년 2021년에는 나무가 거의 부러졌다. 운이 안좋았다. 그러면서 다 변화하고 바꾸고 싶어한다"라고 말했다.

이런 역술인의 말에 송지효는 맞장구를 치며 "그래서 저 머리도 잘랐다. 변화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송지효는 긴 머리에서 짧은 숏컷으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그의 숏컷 스타일링이 어울리지 않는다며 스타일리스트의 무능력함을 지적하는 불만이 쏟아졌다. 일부 팬들은 성명서를 발표하며 분노를 표현하기도 했다.

자신의 헤어 스타일링을 둘러싼 목소리에 그동안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송지효는 이날 '런닝맨' 방송을 통해 왜 머리카락을 잘랐는지 이유를 처음으로 전했다.

역술인은 송지효에게 "걱정할 필요가 없는게 2022년 임인년부터 운이 치고 들어온다. 색다른 도전을 할 일이 생긴다. 영화라든가 드라마에서 캐스팅이 들어오는데, 큰 외국계 회사도 보인다. 사람들에게 박수 받고 인정받는 일이 생긴다"라고 말하며 변화를 예고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