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배양접시' 크루즈선에 입항거부 속출

'오미크론 배양접시' 크루즈선에 입항거부 속출

안상우 기자

작성 2021.12.26 1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급격한 확산세 속에 크루즈선의 입항 또는 하선이 금지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크루즈 운항이 15개월 만에 재개된 이후 업계에선 백신 접종 등 방침을 강화했지만, 돌파 감염 사례와 오미크론 변이라는 새 위협이 떠오르면서 각국이 경계 태세를 강화했기 때문입니다.

CNN방송,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주지역에서 이번 주에만 크루즈선 최소 4척이 입항 또는 승객 하선을 거부당했습니다.

승객 1 천명과 승무원 870여 명을 실은 홀랜드 아메리카 라인의 '코닝스담'호는 지난 19일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출발해 푸에르토 바야르타에 도착했지만 선내 확진자 21명이 확인되면서 하선이 금지됐습니다.

멕시코 당국은 당초 음성 결과가 나온 사람에게만 하선을 허용할 방침이었지만 확진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이같이 바꿨다고 현지시간 23일 밝혔습니다.

일주일 새에 확진자 1명에서 급격히 늘었다는 것입니다.

회사 측은 "확진자 중 소수가 접종 마친 자였고 모두 경증 또는 무증상을 보였다"고 발표했습니다.

크루즈 선사 카니발이 운영하는 '카니발 프리덤'호에서도 소수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난 22일과 23일 각각 경유지인 카리브해 섬 보네르와 아루바에서 입항을 거부당했습니다.

로열캐러비언이 운영하는 '오디세이오브더시'에서도 확진자 55명이 나와 카리브해 섬 두 곳에서 입항이 금지됐습니다.

리젠트 세븐시즈 크루즈사의 세븐 시즈 마리너에서는 확진자 7명이 나와 콜롬비아 카르타헤나 당국이 지난 22일 하선을 금지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3월 팬데믹 이후 크루즈 운항을 전면 중단했으나 올해 6월 백신 접종을 조건으로 크루즈 여행 재개를 허가했습니다.

크루즈 선사들도 방역 규칙을 강화해 유람선 운항을 15개월 만에 재개했지만, 지난 8월 27명의 확진자가 나온 카니발 크루즈 라인 소속 '카니발 비스타'호를 시작으로 선내 감염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들 회사는 실내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 의무화 등 보건 지침을 강화하는 등 관리·예방에 주력하고 있지만 오 미크론 변이의 빠른 확산세 때문에 목적지에서 소수 감염자도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