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에 한파 절정…서울 41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

전국에 한파 절정…서울 41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

임상범 기자

작성 2021.12.26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국에 한파 절정…서울 41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
일요일인 오늘(26일) 한파가 절정에 달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아침 기온 '역대 최저치'가 경신됐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내륙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0도 안팎까지 내려갔고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동부는 영하 15도 안팎, 나머지 지역은 영하 10도 안팎을 기록했습니다.

서울은 최저기온이 영하 15.5도를 가리켜 올겨울 최저였으며, 1980년 12월 29일 영하 16.2도를 기록한 이후 41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습니다.

은평구의 경우 기온이 영하 18.5도까지 내려가기도 했습니다.

강원 속초시는 최저기온이 영하 14.9도로 1979년 12월 27일 영하 14.7도 이후 42년 만에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습니다.

경남 창원시도 최저기온이 영하 10.3도로 역대 최저치를 16년 만에 갈아치웠습니다.

경기 동두천 최저기온은 영하 17.3도로 역대 두 번째로 낮았습니다.

월요일인 27일 낮부터 기온이 올라 화요일인 28일 평년 수준을 되찾겠습니다.

충남 서해안에는 시간당 1㎝ 안팎으로 눈이 내리고 충남내륙과 전라 서부내륙, 서해5도엔 약하게 눈이 내리거나 날리고 있습니다.

제주 북부·산지, 전남 신안·무안·목포, 울릉도, 독도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제주도·남부와 전북 고창·부안, 전남 영광·진도·함평엔 대설주의보, 전북 정읍엔 대설예비특보가 발령됐습니다.

제주 산지와 울릉도 독도는 적설량이 10~30㎝로 예상되며 많이 쌓이는 곳엔 눈이 40㎝까지 쌓이겠습니다.

나머지 지역 예상 적설량은 전라 서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제주 5~10㎝, 전라 서부내륙과 충남 서해안 3~8㎝, 충남내륙과 서해5도 1~3㎝ 등입니다.

기상청은 전라 서해안과 제주, 울릉도, 독도,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27일까지 눈이 많이 내려 쌓일 전망이라며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