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탄소년단 RM · 진, 코로나19 확진…슈가 이어 세 번째 돌파감염

방탄소년단 RM · 진, 코로나19 확진…슈가 이어 세 번째 돌파감염

SBS 뉴스

작성 2021.12.26 09: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RM 진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RM과 진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슈가에 이어 그룹 내에서 세 번째 돌파감염이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25일 밤 "방탄소년단 멤버 RM과 진이 이날 저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RM은 공식 휴가기간 중 미국에서 개인 일정을 마치고 17일 귀국 직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방역 절차에 따라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그러나 격리 해제를 앞두고 금일 진행한 PCR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특별한 증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진은 6일 귀국 직후 및 자가격리 해제 시점에 각각 진행한 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금일 오후 감기 몸살 증상을 느껴 PCR 검사를 진행했고 금일 늦은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미열 등 경미한 증상이 있어 재택 치료 중"이라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RM과 진은 지난 8월 말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했으나, 돌파감염됐다.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재택 치료 중인 두 멤버는 국내 입국 후 다른 멤버와의 접촉은 없었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RM과 진이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며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하루 전인 24일에는 멤버 슈가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는 "슈가는 23일 국내 입국 직후 PCR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 24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슈가 역시 지난 8월 말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7~28일과 이달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콘서트를 진행했다. 콘서트 이후 방탄소년단 멤버 전원은 공식적인 장기 휴가를 부여 받았다. 멤버들은 저마다 미국에서 개인 일정을 보낸 후 귀국,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슈가를 마지막으로 일곱 멤버 전원이 한국에 돌아왔다.

그런데 슈가를 시작으로 RM, 진까지, 세 멤버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장기 휴가 중이라 예정된 일정이 없기 때문에 방탄소년단 활동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이나, 멤버들의 잇단 코로나19 확진이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강선애 기자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