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신 접종률 앞서가는 중남미…사망자도 '뚝'

백신 접종률 앞서가는 중남미…사망자도 '뚝'

화강윤 기자

작성 2021.12.26 0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백신 접종률 앞서가는 중남미…사망자도 뚝
한때 코로나19 사망자가 쏟아져 나오던 라틴아메리카가 이제 백신 접종의 '모범 대륙'으로 변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백신 공급 문제가 해소되고 각국 보건정책 결정권자들이 공격적인 접종 확대 정책을 펼친 덕분에 사망자가 크게 줄었다는 진단입니다.

영국 옥스퍼드대의 통계사이트인 '아워월드인데이터'는 중남미 인구의 62%가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이는 유럽의 60%, 북미 56%, 아시아 54%를 모두 웃도는 수치로, 인구가 적은 오세아니아를 제외하면 가장 접종률이 높습니다.

백신 접종 확대는 사망자 감소로 이어졌습니다.

전 세계 인구의 8%가 사는 중남미는 올해 중반까지만 해도 지구촌 코로나19 사망자의 3분의 1을 차지했지만, 11월에는 코로나19 사망자 중 8%만이 중남미에서 나왔습니다.

누적 사망자 61만 8천 명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인 브라질은 인구 66%가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10% 이상이 부스터샷까지 맞은 덕분에 거의 정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습니다.

3세 어린이까지 백신 주사를 놓고 있는 콜롬비아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6월까지만 해도 3만 명을 넘었지만, 최근에는 2천 명으로 급감했습니다.

중남미는 과거 황열병 등 다른 질병에 대한 백신 캠페인에 성공한 경험이 있어 대체로 주민들이 백신을 잘 수용하는 편이라고 WSJ은 분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