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때문에 '더 고요한 밤'…지구촌 두 번째 팬데믹 성탄절

오미크론 때문에 '더 고요한 밤'…지구촌 두 번째 팬데믹 성탄절

이강 기자

작성 2021.12.25 1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미크론 때문에 더 고요한 밤…지구촌 두 번째 팬데믹 성탄절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두 번째 크리스마스를 보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의 기습을 막기 위해 예배당은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고, 여행을 계획하던 사람도, 멀리 떨어진 가족을 만나려던 사람도 일정을 미루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아기 예수가 태어난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의 베들레헴에는 드럼·백파이프 연주자 등으로 꾸려진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행사가 소규모로 진행됐습니다.

이날 베들레헴의 명소 구유 광장(Manger Square)에는 수백 명 정도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했습니다.

그나마 1년 전보다는 들뜬 분위기로 작년에는 퍼레이드가 텅 빈 거리를 통과해야 했습니다.

팬데믹 전에는 전 세계에서 순례자 수천 명이 몰려와 이 거리를 가득 채웠었습니다.

독일 쾰른의 쾰른대성당에는 성당을 둘러싸는 긴 줄이 생겼습니다.

성탄 전야 미사 입장 대기 줄이 아니라, 근처 백신 접종소 대기 줄입니다.

성당 주임사제는 DPA통신에 "백신 접종이 이웃을 아끼는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고, 그게 크리스마스의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우세종이 된 미국 뉴욕에서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대다수는 오랜만에 가족을 만나려고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려는 이들입니다.

하지만 가족을 만나러 가는 길이 쉽지 않습니다.

항공사들이 구인난뿐 아니라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 등으로 출근하지 못하면서 최대 성수기인 크리스마스에 항공편 수백 편을 취소했기 때문입니다.

AFP통신은 항공편 추적 사이트(Flightaware.com) 자료를 토대로 이날 현재 전 세계에서 취소된 항공편이 2천300편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2년 만에 75세 모친과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위해 그 어려움을 뚫고 버지니아에서 뉴욕으로 왔다는 한 여성은 AP통신에 "만나면 엉엉 울 것 같다. 통화는 맨날 하지만, 서로 얼굴을 마주 보는 건 또 다르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 각국의 예배당은 크리스마스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했습니다.

영국 런던 동부의 한 교회에서는 크리스마스 예배를 진행하지만, 해마다 빼먹지 않던 '성탄 연극'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미국에서도 대면 종교행사 상당수가 취소됐는데 워싱턴 국립대성당, 보스턴 올드사우스 교회 등 유서 깊은 대규모 교회들도 예배를 취소했습니다.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직접 성탄 전야 미사를 집전하고 성탄을 축하했습니다.

교황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지만, 성당의 교인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성 베드로 대성전은 최대 2만 명을 수용할 수 있지만, 이날은 입장객 수가 2천 명으로 엄격하게 제한됐습니다.

그나마도 입장객이 200명이었던 1년 전보다는 기준이 대폭 완화됐습니다.

교황은 "인생의 작은 일에도 감사하라"고 말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성당도 1천200명을 수용할 수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적용하면서 입장 교인 수가 137명으로 제한됐습니다.

네덜란드는 강력한 봉쇄 조치 속에 성탄을 보내고 있습니다.

식당, 주점 등 '비필수 업종'으로 분류된 상점은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다른 사람의 가정 방문 인원은 2명으로 제한되며 그나마 크리스마스 당일엔 4명까지 방문이 가능합니다.

빵집에서 네덜란드 전통 크리스마스 음식인 케르스츠톨을 사려고 줄을 선 한 남성은 "조금씩 나눠서 며칠 동안 가족들을 만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벨기에 안트베르펜에는 창문마다 크리스마스트리를 거꾸로 매다는 집이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문화 시설을 모두 폐쇄해버린 당국에 대한 일종의 항의 표시라고 합니다.

AFP통신은 "산타의 순록들이 '집단면역'을 달성했다느니, 자가격리자들이 '나홀로 집에'를 찍고 있다느니 하는 농담이 슬슬 지겨워지고 있지만, 오미크론의 확산 속에 팬데믹의 끝은 아직 멀었다"고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물론 산타클로스는 팬데믹과 상관없이 열심히 선물을 나르고 있습니다.

캐나다 항공 안전 규제 당국은 산타클로스가 백신 접종을 마치고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했으므로, 캐나다 상공을 자유롭게 날아다닐 수 있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특히 루돌프는 코가 빨갛긴 해도 이륙 전 검사 결과 코로나19 증상이 없었다고 캐나다 당국은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의 연합사령부인 북미 항공 우주 방위 사령부(NORAD)는 올해도 산타클로스가 북극을 떠나 전 세계 어린이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경로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사이트( https://www.noradsanta.org/)를 운영합니다.

호주 항공 안전 당국은 앞서 산타의 '선물 투하 작전'이 완벽하게 수행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