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李 "박근혜 사면, 사전에 몰랐지만 존중"…반대 속출

李 "박근혜 사면, 사전에 몰랐지만 존중"…반대 속출

김기태 기자

작성 2021.12.24 20:12 수정 2021.12.24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사면을 사전에 몰랐다는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안에서는 의원들 사이에 의견이 엇갈렸는데, 정의당과 시민단체들은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의 뜻에 반하는 거라고 비판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사면 발표 직전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금시초문'이란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CBS 라디오) : 아까 보니까 기사 제목들이 쭉 뜨던데. 오늘 결정한다는 거죠?]

사면 발표 뒤에는 "대통령의 고뇌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의 피해자인 국민에게 박 전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죄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지난 20일까지도 "국민 여론이 호의적이지 않다"며 "시기상조"란 입장이었다는 지적에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이미 결정 난 사안에 대해서 찬성 반대가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사면 결정 과정에서 청와대와 사전 교감이 없었다는 민주당 지도부도 '존중한다'는 원론적 반응을 보였는데 당내 의견은 찬반으로 갈렸습니다.

"인도적 배려의 결과로 과도한 정치적 해석을 경계한다"고 지지한 의원이 있는가 하면 "역사적으로 잘못된 결정이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나선 의원도 있습니다.

대선 유불리 전망도 엇갈려 이 후보의 한 측근은 "대통령 결단으로 차기 정부가 부담을 덜었다"며 환영했지만 한 초선 의원은 "사면이 정책과 의혹 검증까지 압도해 합리적 여론을 교란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진보 진영 내 비판도 잇따랐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시민이 확립한 대통령의 윤리적, 사법적 기준을 흔드는 행위"라고 비판했고, 참여연대는 "촛불 시민의 의사에 반한다"고, 경실련은 "사면권을 남용한 선거개입"이라고 박 전 대통령 사면을 규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박정삼)

▶ 구속 4년 9개월 만에 박근혜 특별사면…한명숙 복권
▶ 문 대통령 "박근혜 건강 고려 사면…국민 통합 절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