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병상 확충TF 첫 회의…"병상 문제 정부 책임, 변명 안돼…방법 가리지 않고 빨리 확보"

병상 확충TF 첫 회의…"병상 문제 정부 책임, 변명 안돼…방법 가리지 않고 빨리 확보"

권란 기자

작성 2021.12.24 18: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병상 확충TF 첫 회의…"병상 문제 정부 책임, 변명 안돼…방법 가리지 않고 빨리 확보"
정부의 병상 확충을 위한 TF 첫 회의가 오늘(24일) 오후에 열렸습니다.

TF 팀장으로 오늘 회의를 주재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비서실장이 범부처 혹은 민관합동 위원회나 TF를 책임지고 운영한 것은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이후 처음"이라며 "그만큼 지금 정부와 청와대는 병상 문제 해결을 절체절명의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병상 문제는 전적으로 정부의 책임"이라며 "그동안 정부가 노력을 안했던 것도 아니고 백신의 빠른 효과 감소도 예상하기 어려웠지만, 이것이 변명이나 핑곗거리가 될 수는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정부의 병상 준비가 부족했던 것이고 이 때문에 일상회복을 잠시 멈추는 상황까지 야기됐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해 병상문제 해결에 절박한 마음으로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유 실장은 국립대병원이 다음달 중순까지 목표 병상을 초과 확충한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병상을 더 빨리 확충하기 위해 필요하면 어떤 방법이든 가리지 않고 TF에서 논의해 빠르게 실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최근에 겪는 병상 문제를 반면교사로 삼고 오미크론 확산 등 불확실한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확보 병상을 비워놓는 한이 있더라도 미리 충분한 병상을 마련해야 한다"며 "부처의 노력에 일상회복 여부가 달려있다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해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복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해 김연수 서울대병원장과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