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공공임대주택 연 10만 호 공급"…주거취약계층 지원 공약

윤석열 "공공임대주택 연 10만 호 공급"…주거취약계층 지원 공약

엄민재 기자

작성 2021.12.24 1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공공임대주택 연 10만 호 공급"…주거취약계층 지원 공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연평균 10만 호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비롯해 주거취약 계층 지원책을 약속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4일) SNS를 통해 "국민 누구나 따뜻하고 깨끗한 집에서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이러한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윤 후보는 연평균 10만 호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더해 "수요자 욕구에 맞춰 호당 면적도 늘리겠다"며 "기존 30년 이상 노후 공공임대주택은 복합개발이나 리모델링을 통해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간임대주택 사업자가 공급량의 30%를 주거 취약 계층에게 시장 가격 3분의 2 이하 가격으로 임대한다면, 그에 따른 세제 혜택을 주겠다고 부연했습니다.

윤 후보는 또 비닐하우스, 판잣집, 고시원 등 '비정상 거처'에 거주하는 이들에 대해선 "임대보증금을 무이자로 빌려드리고, 이사비를 바우처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주거급여 대상자 기준도 기존 중위소득 46%에서 50%로 확대하겠다고 했습니다.

조기 독립을 통해 1인 가구가 되는 청년들을 고려해 "청년 1인 가구 분리 기준 연령을 30세보다 낮추고 청년 1인 가구도 주거급여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